관장님이 천사라면 시즌2

 

주민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코로나19, 장마로 인한 수해에 태풍까지..

연이어 어려운 일들이 유난히 많은 올해입니다.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 처럼,

이 시기를 잘 이겨냄으로 주민여러분의 일상이

더 단단해지고 소중해지길 소망합니다.

 

 

오늘은 복지관에 소소한 재미와 행복이 있었기에

주민 여러분께 자랑소개하고자 합니다!

 

장안종합사회복지관의 직원들을 위한 특별한 시간

윤식당, 강식당도 아닌...

식당

작년 3월에 이어,

관장님이 천사라면 시즌2가 돌아왔습니다.


 

직장인이 가장 출출한 시간인 오후 4시

관장님께서 라면을 끓여주신다는 소식에

후다닥 식당으로 내려가보았습니다.

 

무려 20개가 되는 라면을 한 번에 끓이는 놀라운 기술

파송송 계란탁 마늘팍팍

 

덕분에 맛있는 라면을 먹으며 출출함을 달래고

오후 업무도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직원들을 위해 불 앞에서 더위와 싸우며

묵묵히 설거지까지

관장님은 천사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관장님,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